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양승조 충남도지사, 긴급 돌봄 현장 찾아 방역 상황 등 점검

기사승인 2020.03.18  19:23:56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도) ⓒ뉴스클릭

18일 내포 ‘홍성군 아이들 세상’ 방문

[뉴스클릭=양진모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다음 달 6일로 연기된 가운데,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초등학생 긴급 돌봄 현장을 찾아 방역 및 운영 현황을 살폈다.

양 지사는 18일 내포신도시 LH스타힐스 아파트 아동통합지원센터 내에 설치된 ‘홍성군 아이들 세상’을 방문했다.

홍성군이 직접 운영 중인 홍성군 아이들 세상은 공동육아나눔터, 다함께 돌봄시설, 청소년 동아리방, 작은도서관, 독서실, 가족카페 등 6개 시설로 나뉜다.

▲ (충남도) ⓒ뉴스클릭

이 중 초등학생 돌봄 공간인 다함께 돌봄시설은 1∼5학년 60명이 학기 중에는 오후 1시부터 7시 30분까지, 방학 중에는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일시 또는 긴급 돌봄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현재는 15명이 신청해 이용 중이며, 이날에는 8명의 초등학생이 등원했다.

이날 방문에서 양 지사는 시설 관계자들로부터 운영 현황을 듣고, 각 시설 상황과 차단 방역 상황 등을 살폈다.

양 지사는 관계자들에게 “아이들이 이용하는 시설인 만큼 방역을 철저히 실시해 줄 것”을 강조하고, 이용 어린이들에게는 마스크 쓰기와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양진모 기자 newscl@daum.net

<저작권자 © 뉴스클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item3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