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운영 충남도의원, 학교 밖 청소년 ‘안전울타리’ 조성

기사승인 2020.03.19  21:48:28

공유
default_news_ad1

학교 밖 청소년 관련 조례 전부개정안 대표발의…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 도모

 

[뉴스클릭=양진모 기자] 충남도의회가 각종 유해환경에 노출된 학교 밖 청소년의 올바른 성장을 돕기 위한 안전 울타리 조성에 나섰다.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연)는 19일 열린 제318회 임시회 2차 회의에서 ‘충청남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

여운영 의원(아산2·더불어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이 개정안은 학교 밖 청소년 발굴 및 공교육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지원을 받고 있는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해 지원범위를 구체화하고 교육 및 복지를 위해 교육청, 청소년지원기관 등과의 협의체 구성에 대한 근거 마련이 핵심 내용이다.

개정안에는 ▲목적 변경 및 ‘학교 밖 청소년’ 정의의 세분화 ▲시행계획 수립 시 포함 사항 구체화 ▲학교 밖 청소년의 지원근거 ▲도 관리 공공시설 이용 시 편의 보장 ▲지역사회 협력체계 구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여 의원은 “한국교육개발원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과 충남의 학생 수는 감소한 반면 학업중단자와 중단비율은 증가하고 있고 도내에서도 매년 2000명에 가까운 청소년들이 학교를 떠나고 있어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보호와 지원에 대한 필요성이 시급하다”며 “개정안이 시행되면 도내 학교 밖 청소년 욕구에 맞는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지원이 이뤄져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진모 기자 newscl@daum.net

<저작권자 © 뉴스클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item3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