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시 태양광 보급사업 추진 박차

기사승인 2020.04.09  19:42:09

공유
default_news_ad1

미니태양광 보급사업 설치비의 85% 지원
주택지원사업 50%지원 + 대전시 추가 지원

[뉴스클릭=신광순 기자] 대전시가 2020년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보급사업은 사업량 1,300세대에 7억 7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부터는 아파트 에너지 취약지역인 경비실에도 미니태양광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해 경비실 전기료 부담을 줄여줄 예정이다.

신청기간은 4월 8일부터 11월말까지며, 올해 미니태양광사업 참여업체는 ㈜건양전력, ㈜대양이엔씨, ㈜지앤비쏠라, ㈜에스케이솔라에너지 등 4개 업체가 선정됐다.

용량은 가구당 325W급 이상으로 설치비 72만 원중 61만 2,000원(85%)이 지원되며 시민 자부담은 10만 8,000원(15%)이다.

참여업체 정보와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해당 구청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각 구청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동구(☎251-4624), 중구(☎606-7252), 서구(☎288-2463), 유성구(☎611-2325), 대덕구(☎608-6932)

대전시는 국가(한국에너지공단)직접사업인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 사업도 추가 지원한다.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은 단독주택 3㎾의 설치비(502만 8,000원) 중 국가에서 50%(251만 4,000원)를 지원하고, 준공후 시에서 추가로 시설용량에 따라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대전시는 200세대를 지원할 수 있는 예산 2억 원을 확보해 선착순 지원할 예정이며, 신청기간은 2020년 2월 27일부터 11월말까지다.

예산이 소진되는 경우 지원 사업이 조기 종료될수 있다.

또한 주택지원사업 지원금이 2019년도 30%에서 2020년에는 50%로 상향조정돼 시민들의 설치부담이 대폭 줄어들었다.

대전시 정대환 기반산업과장은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에 미니태양광 및 주택지원사업을 확대해 이산화탄소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광순 기자 newscl@daum.net

<저작권자 © 뉴스클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item3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