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8월 11부터 시민 온라인 투표로 결정

기사승인 2020.08.07  11:50:17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뉴스클릭

시정참여형 뿐만 아니라 지역참여형도 시민 투표 첫 도입

[뉴스클릭=황희선 기자] 대전시가 2021년 주민참여예산 시민 제안사업 최종선정을 위해 오는 11일부터 31일까지 21일 간 시민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100억 원에서 150억 원으로 확대한 주민참여예산은 지난 4월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중에도 1,507건의 제안이 접수 되는 등 시민들의 큰 관심을 이끌어냈다.

그동안 제안된 사업은 부서에서 사업 타당성 검토 후 시정참여형 사업 1003건은 7개 분과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54개 사업(91억원)을 시민온라인 투표 대상으로 선정했다.

지역주민불편 해소를 위한 생활밀착형 사업인 지역참여형 사업 478건도 구민참여예산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42개 사업(26억원)이 온라인 시민 투표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시민투표는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홈페이지를 통해 pc 또는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으며, 대전 시민이면 누구나 자격 조건 없이 시정참여형 5개 사업을 투표(선정)할 수 있다.

지난해 지역민들의 관심이 많았던 지역참여형 사업도 올해 처음으로 투표로 결정하는 데 1개 자치구를 선택해 3개 사업을 투표하면 된다.

이어서 2021년 대전시에서 우선 투자되어야 할 사업에 대한 설문조사에 참여할 수 있는데, 시는 시민들이 선호하는 사업을 내년도 예산에 우선 반영할 계획이다.

주민참여예산 사업의 최종선정은 다음달 15일 열리는 시민온라인 총회에서 시민 온라인 투표 50%와 시민총회에 참여한 시민투표단 점수 50%를 합산해 결정한다.

이를 통해 시정참여형 70억원과 지역참여형 20억원을 2021년 예산에 반영한다.

참여하는 시민 350명은 주민참여예산위원 100명, 자치구 추천 100명, 주민참여예산홈페이지 공모 150명으로 구성된다.

그동안 지역의 숙원이었던 주민세(균등분)를 지역에 환원해 추진한 지역협치형 사업 50억원과 동 참여형 사업 10억원은 지역민이 숙의를 거쳐 지역 총회로 8월에 결정하면 시 주민참여예산위원회에서 승인을 거쳐 2021년 예산에 반영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주민참여예산제는 단순한 시민 참여와 소통을 넘어 시민에게 권한을 부여하는 것으로 전 과정에 동반자적 협력 과정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새로운 대전을 만들기 위한 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온라인 투표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황희선 기자 newscl@newscl.net

<저작권자 © 뉴스클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item3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