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시, 3개 대학 통합창업관 조성한다… 일자리 창출 기대

기사승인 2020.11.19  12:22:57

공유
default_news_ad1
▲ 세종시, 3개 대학 통합창업관 조성한다… 일자리 창출 기대

조치원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일환… 71억 투입 내달 착공
청년과 지역‧대학 연계, 스마트시티 전문인력 양성, 창업지원
청년창업주택도 추진… 테크노파크 연계 일자리 창출 기대

[뉴스클릭=황희선 기자] 세종시가 조치원역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3개 대학 통합창업관을 조성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9일 “3개 대학 통합창업관은 청년을 중심으로 대학과 지역을 연결하는 혁신거점으로서, 원도심에 대학의 교육공간을 유치하고, 원도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등 조치원지역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3개 대학 통합창업관의 사업비는 71억 4,000만원(부지매입비 22.5억, 건설비 48.9억원)이며, 내달 착공하여 내년 12월 준공할 예정이다.

창업관의 위치는 조치원읍(원리 141-71번지)으로 교동아파트 재건축 현장과 인접한 곳이며, 건축 규모는 부지 2,303㎡, 연면적 1,636㎡의 지상 3층 철근콘크리트 건물이다.

건물 안에는 전문적인 R&D 실증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다운타운캠퍼스 개념의 교육 및 실습공간을 배치하고, 청년 창업기업이 입주하여 활동할 수 있도록 공유공간(coworking space)을 둘 예정이다.

▲ (세종시)

이춘희 시장은 “통합창업관은 지역대학과 세종시가 긴밀하게 협력하여 스마트시티와 관련한 전문적인 R&D 실증연구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세종시 관내에 위치한 고려대, 홍익대, 한국영상대 등 3개 대학의 교수, 학생, 시설 등의 자원과 세종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자율주행실증규제자유특구 등의 국책사업 및 기존의 산업단지 등을 연계하여 지역의 연구개발 성과를 실증하고, 스마트시티 전문인력을 양성하면서, 청년들에게 창업과 취업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시는 내년말 통합창업관이 완공되는대로 전문성을 갖춘 운영주체를 선정하여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스마트시티 전문대학원의 현장교육(이론교육은 학교에서 진행)을 실시하는 한편, 연구개발 성과를 실증하기 위한 실습과 교육 기회도 제공한다.

세종시는 통합창업관과 함께 인근에 청년창업주택 건설도 추진 중이다.

청년창업주택 사업은 통합창업관과 인접한 곳(조치원읍 원리 143-53)에 청년창업자 등을 위한 임대주택 152호를 짓는 것으로, 내달 착공하여 2022년 9월말 완공할 예정이다.

이 시장은 “창업주택은 청년들이 일도 하고 주거도 한곳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주거와 사무공간을 함께 배치할 것”이라며 “통합창업관과 청년창업주택이 조성되면 기존의 조치원지역 창업지원센터 및 세종테크노파크와 연계되어 일자리 창출에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3개 대학 통합창업관은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의 R&D 실증연구 기능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조치원읍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는 그동안 청년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조치원읍에 창업키움센터와 창업빌을 조성하고, 나성동에 청년창업 챌린지랩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앞으로도 청년창업활동을 돕기 위한 정책적 수단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다.

황희선 기자 newscl@newscl.net

<저작권자 © 뉴스클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item3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